HRIH

 

Yoga Sutras of Patanjali - 요가수트라 - [제1장] 삼매품 (三昧品)

01-01. 이제부터 요가(yoga)의 가르침이 시작된다.
01-02. 요가란 마음(citta)의 작용을, 지멸하는 것(nirodhah)이다.
01-03. 그 때에, 진아(眞我=purusa)는 순수한 관조자로서, 자기 본래의 상태에 머무르게 된다.
01-04. 그 외의 경우에는, 진아(眞我-purusa)는 마음의 작용과 같은 모습을 취하게 된다.
01-05. 마음의 작용은 5가지이니, 그 것은 물든 것과 물들지 않은 것으로 나뉜다.
01-06. 다섯 가지는 정지(正知),도착(倒錯),분별(分別),수면(睡眠),기억(記憶)이다.
01-07. 올바른 지식(正知-pramanani)은, 직접 경험에 의하여 얻은 지식(anumana), 바른 추리
(agamah)에 의해 얻은 지식, 성자의 가르침(pramanani)이다.
01-08. 착각으로 얻은 지식(倒錯-viparyayo)은, 대상의 참된 모습이 아닌, 그릇된 지식이다.
01-09. 분별하는 지식(分別-vikalpah)은, 말이나 문자의 개념에 따라 이루어진 지식이므로,
실제로는 객관적인 대상이 없는 것이다.
01-10. 수면(睡眠-nidra)은, 존재하지 않는 무의식의 의식 작용에 의한 마음의 상태이다.
01-11. 기억(記憶-smrtih)은, 이미 과거에 경험한 대상을 마음에 간직하여 알고 있는 것이다.
01-12. 이러한 5가지 마음의 작용을 없애는 데는, 2가지의 방법이 있다.
곧, 계속 되풀이하여 닦아 익히는 방법과 욕망을 떠나는 방법이 그 것이다.
01-13. 닦는다는 것(修習=abhyasah)은, 끊임없이 배회하려는 흐트러진 마음을 모아서, 고요히
근본 원질(自性)에 되돌아가 몰입케 함으로써, 마음의 움직임을 그치도록 하는 노력이다.
01-14. 그러나 이 방편은 오랜 시간에 걸쳐서, 끊임없이 쉬지 않고, 신중히 반복하여야만,
비로소 확고한 경지에 도달하게 된다.
01-15. 욕망을 떠나는 것(vairagyabhyam)은, 보여지는 대상이나, 전해 받은 대상으로부터의
집착을 여윈 사람이, 욕망을 이기고, 스스로 초월하여, 떠난 마음이다.
01-16. 욕망을 여윈 최고의 경지는, 진아(眞我)에 대한 참된 지식을 얻은 사람만이 가지는
것으로서, 자성의 3요소(사트와,라쟈스,타마스)에 대한 애착마저도, 여윈 경지이다.
01-17. 유아상삼매(有我想三昧=samprajnatah)는, 마음의 거칠은 움직임(尋=vi-tarka),
마음의 미세한 움직임(伺=vi-cara)이나, 즐거움(歡喜心=ananda)이나, 자아의식(a-smita)
등을 그대로 동반하고 있는 것이다.
01-18. 무아상삼매(無我想三昧)는 마음의 움직임을 그치게 하는 오랜 수행(修習)을 한 결과로서
나타나게 되는데, 마음이 텅 빈 상태가 되어, 어떠한 생각이나 분별도 일어나지 않고,
오직 잠재인상(潛在印想:行=Samskara)만이 남는다.
01-19. 육신을 벗어난 신령들(天人)과 근본 원질(prakrti)에 되돌아간 사람들에게는,
자연적으로 발생한, 무아상삼매(無我想三昧=purvah)가 있다.
01-20. 그 외의 사람들은, 진리에 대한 신념(sraddih), 노력하며(virya), 계율을 지켜 한결같이
잊지않는 생각(憶念=smati)으로, 삼매(samadih)에 들어가, 참된 지혜(prajna)를 얻어서,
무아상삼매(無我想三昧=purvaka)에 도달한다.

You have access to this content Download from YSP Archive.

http://hrih.net/yoga-sutras-korean.aspx